파주시 운정보건지소, 진드기 매개 질환 예방수칙 안내

- 진드기가 왕성하게 활동하는 가을철, 야외활동 시 예방수칙 실천 당부

기자명: 이계정   날짜: 2017-10-19 (목) 07:16 1개월전 71

9d4f6fc431535a86239c1f1bf2225e6f_1508364929_9491.jpg 

 

(보건의료연합신문= 이계정 기자) 경기도 파주시 운정보건지소는 야외활동이 잦은 가을철에 집중 발생되는 진드기 매개질환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신증후군출혈열, 렙토스피라증 등 가을철 발열성 질환에 대한 주의와 예방수칙 실천을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은 주로 숲이나 들판의 생쥐에 기생하는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감염되며 중증열성혈소판감소 증후군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돼 2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친 후 두통과 근육통, 고열, 구토 등의 증상이 공통으로 나타난다.
 
신증후군출혈열은 감염된 들쥐의 소변, 대변 등으로 분비되는 바이러스가 공기 중 흡입돼 감염되고 발열, 출혈소견, 신부전이 3대 주요증상이다. 렙토스피라증은 감염된 동물의 배설물에 접촉하거나 간접적으로 노출돼 감염되며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 나타난다.
 
가을철 발열성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활동 후 고열, 소화기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할 것 ▲야외활동 시 되도록 긴팔과 긴바지를 입고 진드기 기피제를 활용할 것 ▲풀밭에 옷을 벗어두지 않고 앉을 땐 돗자리를 사용할 것 ▲애완동물이 풀숲으로 들어가지 않게 할 것 ▲야외 활동 후 입었던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고 즉시 샤워할 것 등이다.

파주시 운정보건지소 관계자는 “이 중 백신을 통한 예방접종이 가능한 것은 신증후군출혈열 뿐이므로 예방수칙의 생활화가 가장 중요하며 증상이 감기 몸살과 구별이 쉽지 않기 때문에 야외활동 후 발열, 오한, 두통 등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