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원의 아침편지, 힐링공동체 ‘한울타리 소울패밀리’ 시작

기자명: 조민경   날짜: 2018-07-10 (화) 18:13 12일전 98

f105e7e9ca4500b2ba0abbcda37541f6_1531213960_2438.jpg


(보건의료연합신문=조민경 기자) ‘아침편지 문화재단’이 ‘한울타리 소울패밀리(SoulFamily)’를 시작한다. 

 

‘한울타리 소울패밀리(이하 소울패밀리)’는 국내, 더 나아가 전 세계에 있는 사람들이 서로 만나고 교류하면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느슨하지만 강력한 힐링공동체이다. 서로의 몸과 마음, 영혼을 서로 연결하고 교류하는 프로젝트형 기부 플랫폼이다. 

 

‘고도원의 아침편지’로 유명한 작가 고도원이 설립한 ‘아침편지문화재단’은 국내 최고의 명상센터 ‘깊은산속 옹달샘’을 운영하며 대한민국에 생활명상을 뿌리내리고, ‘링컨학교’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꿈과 비전을 심어주는 등 사회 곳곳에 선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이번에 시작하는 ‘한울타리 소울패밀리’는 사람과 사람, 사람과 건강, 사람과 자연, 사람과 과학, 가족과 가족이 ‘소울패밀리’로 연결되어 서로 만나고 교류하면서 건강하고 아름다운 꿈과 꿈너머꿈을 이루어가는 공동체 플랫폼으로 여섯가지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소울패밀리의 여섯가지 프로젝트는 암싸이 소울패밀리(암과 싸워 이긴 사람들), 청소년 꿈너머꿈 미래센터(글로벌 비전 네트워크), C.A(Culture & Art) 소울패밀리(배고픈 예술가들 응원), 아버지센터(가족 회복의 시작), 사람 살리는 자연농 소울패밀리(유기농 넘어), 디지털 스마트 빌리지(4차 산업시대를 위한)로 매우 원대하다. 아침편지 문화재단은 소울패밀리의 첫걸음으로 ‘암싸이’와 ‘청소년 꿈너머꿈 미래센터’로 시작한다. 

 

아침편지 문화재단 이사장이자 깊은산속 옹달샘 주인장인 고도원 작가(이하 ‘아침편지 문화재단’ 이사장)의 아내 강은주 여사는 2016년 10월, 유방암 4기를 판정받고 다시 혈액암 4기로 전이된 최악의 상황에서 투병하여 3월 완치판정을 받은 바 있다. ‘암싸이’는 강은주 여사가 암을 이겨낸 1년 6개월의 과정과 옹달샘에서 축적한 건강치유 프로그램의 노하우를 집약하고 체계화시킨 프로젝트다. 

 

고도워 이사장은 “제 아내가 암을 이겼던 과정, 옹달샘과 인연이 되어 암을 극복해 낸 수많은 분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옹달샘을 암과 싸워 이겨내는 치유와 위로와 교육의 공간으로 만들어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암싸이’는 암에 걸린 본인은 물론 부모나 배우자, 자녀 등 환자 가족들과 간병인에게도 진정한 위로와 자신감을 안겨주는 ‘힐링’ 프로젝트다. 

 

‘청소년 꿈너머꿈 미래센터’는 아침편지 문화재단이 지난 7년 동안 청소년 캠프인 ‘링컨학교’를 운영하는 동안 1만여명이 넘는 청소년들이 그들의 가슴에 ‘북극성’을 찍고 새로운 꿈과 도전의 길을 나서는 것을 보면서 ‘우리의 미래는 청소년에게 있다’는 생각이 계기가 되었다. 

 

깊은산속 옹달샘에 청소년 꿈 수련센터 본부를 설립하고 지구촌 곳곳엔 이를 확장하여 미래를 꿈꾸고, 공부도 하고, 명상도 하고, 마음치유를 하며 참다운 쉼을 배우고 국내외의 좋은 친구를 만나 꿈의 네트워크를 가지는 것은 ‘청소년 꿈너머꿈 미래센터’가 청소년들에게 물려줄 소중한 유산이다. 

 

소울패밀리는 프로젝트형 기부 플랫폼이기도 하다. 소울패밀리에는 공동체의 꿈이 프로젝트 형태로 각각 담긴다. 기부와 후원으로 모금된 금액은 자신이 직접 지정한 프로젝트를 위해 사용된다. 기부에는 후원 자체에 의미를 두는 ‘후원형 기부’, 자신 또는 지인이 수혜자가 될 수 있는 ‘혜택형 기부’, 장래에 수익이 생길 수도 있는 ‘투자형 기부’ 등 프로젝트 성격에 맞는 여러 형태로 운영된다. 

 

소울패밀리 정기후원 모집은 7월 10일부터 정식으로 시작된다. 세계에 하나뿐인 힐링공동체 플랫폼 ‘한울타리 소울패밀리’, 아침편지 문화재단이 소울패밀리의 영예로운 설립회원 ‘퍼스트무버’를 기다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