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개최도시 관광 美 지구촌 가족에게 뽐내

- 평창올림픽공식 티켓 판매사 및 해외 언론 현지견학과 ‘평창관광의 밤’ 개최 -

기자명: 이계정   날짜: 2017-11-30 (목) 08:38 18일전 44  

91fab3079464da0876de2d2fe41031e0_1511998698_3985.jpg
 

 

 

(보건의료연합신문=이계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 이하 관광공사)와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이하 평창올림픽) 개최지(평창, 강릉, 정선)의 관광 매력을 해외에 홍보하기 위해 1129()부터 123()까지 강원도 일대에서 현지견학(팸투어)을 실시한다. 아울러 1130()에는 환영만찬으로 평창 관광의 밤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문체부는 외국인 관람객들의 방문 촉진을 위해 평창올림픽 관람 티켓과 관광상품을 연계한 현지견학을 진행한다. 현지견학에는 북미(미국, 캐나다), 유럽(영국, 독일, 오스트리아, 러시아, 체코, 네덜란드), 아시아(일본, 필리핀, 말레이시아, 홍콩, 태국, 인도) 21개국의 올림픽 티켓 판매 공식대행사(ATR, Authorized Ticket Reseller)와 그 협력 여행사, 방한상품 판매 해외 여행사, 해외 언론인 등 13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또한, 누리소통망(SNS)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와우 평창(WOW! PyeongChang) 홍보단우수 활동자 14명도 참가해 총 140여 명이 이번 현지견학에 함께한다.

 

현지견학은 평창올림픽의 경기시설(강릉 올림픽파크,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 답사, 개최지 주요 관광지(병방치, 스카이워크, 오죽헌, 월정사 등) 방문, 개최지 관광 체험(강원도 특선음식 체험, 스키·눈썰매 체험) 참여, 서울·경기권 관광지 방문 등으로 이루어진다.

 

평창 관광의 밤에서는 관광공사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 이하 조직위)가 해외 언론인 초청 기자회견을 개최해 평창대회 준비 상황과 개최도시의 관광상품 관련 질의응답 시간을 마련한다. 특히, 관광공사는 평창대회를 계기로 외국인 관람객들의 교통 편의 증진, 숙박 수요 분산을 위해 외국인 전용 평창코레일패스상품을 소개할 예정이며, 이 상품은 전국 철도(KTX, 새마을, 무궁화)이용 무제한, 무료 전국 주요 도시 시티투어로 진행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평창올림픽은 평창·강릉·정선 등 개최도시의 관광 매력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올림픽 관람객의 경기 관람과 관광 활동이 연계될 수 있도록 관광상품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올림픽 기간 동안 외래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고, 올림픽 이후의 관광유산을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