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수수료 없는 문화엔(N)티켓 개설

- 소규모·영세 문화예술공연단체 지원, 차별 없는 문화생활 제공 -

기자명: 이계정   날짜: 2018-01-08 (월) 09:33 9개월전 259  

030e17d9e9e6e7beaec35b9e89c0e095_1515371370_8857.jpg 

​       (사진:공연정보 문화포털)

(보건의료연합신문=이계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정보원(이하 정보원) 함께 예매발권 시스템 이용이 어려운 소규모, 영세 문화예술공연단체(시설)를 지원하고 국민에게 차별 없는 문화생활을 제공하는 플랫폼 문화엔(N)티켓을 개설했다고 8일 밝혔다.

 

문화엔(N)티켓은 소극장 연극부터 뮤지컬, 콘서트, 전시까지 다양한 분야의 문화공연 정보와 티켓 예매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비싼 수수료 때문에 온라인 홍보에 어려움을 겪는 단체들에 수수료 없는 티켓 판매와 공연전시 홍보를 지원한다.

 

국민 참여 이름 짓기(네이밍) 공모전 통해 문화엔(N)티켓선정

 

문화엔(N)티켓20178월에 열린 중소규모 문화관람 지원 서비스 플랫폼 네이밍 공모전에서 대국민 투표와 전문가 심사를 통해 선정된 이름이다. 이 이름은 문화(N)’티켓의 합성어로 문화행사 관람에 티켓 발권 서비스가 꼭 필요함을 나타낸다. (N)은 뉴(New, 새롭고, 다양한 문화 관련 정보)와 네트워크(Network, 모든 문화행사와의 연결)의 뜻을 담고 있다.

 

오프라인 발권 시스템 도입을 통한 접근성 확대

 

문화엔(N)티켓은 무인발권시스템(키오스크)을 도입해 현장(오프라인)서도 티켓을 발권할 수 있도록 했다. ‘문화엔(N)티켓의 무인발권시스템은 201712월부터 서울 마포구 인근 문화예술공연단체(KT&G 상상마당, 웨스트브릿지, 산울림소극장, 윤형빈소극장)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통해 그 효과를 확인했다. 그리고 단순 발권시스템을 넘어 출연진과 함께 촬영하는 듯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스타포토 키오스크기능도 겸비해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문화엔(N)티켓은 개설 기념으로 18()부터 2주 동안 발권시스템이 시범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산울림소극장, 케이티앤지(KT&G) 상상마당, 윤형빈소극장 등의 전시와 공연에 관객을 초대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번 이벤트에서는 홍대 인근 라이브클럽협동조합 소속 10클럽들에서 열리는 34(1), 35(2) 라이브 클럽데이(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 초대권도 함께 응모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화엔(N)티켓은 티켓 판매와 홍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규모 문화예술 공연단체들의 경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국민들도 이 플랫폼을 통해 더 쉽고 빠르게 다양한 문화행사를 접할 수 있어 문화엔(N)티켓이 문화예술공연을 활성화하고 국민들의 문화 향유를 증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문화행사 판매 등록과 티켓 발권 등 자세한 서비스 내용은 문화엔(N)티켓의 누리집(www.culture.go.kr/ticket)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