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홍규, 배천순 작가의 이색 2인 전시회 12일부터 20일까지 개최

기자명: 김다이   날짜: 2018-01-08 (월) 18:40 3개월전 259  

8fa4d7bc38f1e45a5eb816096de72c7a_1515404408_653.jpg
8fa4d7bc38f1e45a5eb816096de72c7a_1515404416_4042.jpg
8fa4d7bc38f1e45a5eb816096de72c7a_1515404427_4785.jpg 

(보건의료연합신문=김다이 기자) 부산시 중구 국제시장 인근 신창동 4가 56번지(중구 중구로 31번지)에 소재한 국제 지하도 상가 미술의 거리에서 차홍규, 배천순 작가의 이색 2인 전시회가 1월 12일부터 20일까지 열린다.

 

차홍규 작가는 서울 종로구 창신동 태생으로 북경 칭화대학 미대를 정년퇴임하고 귀국하여 현재 한중미술협회를 맡으며 우리 미술계와 중국 미술계의 활발한 교류에 앞장서고 있다. 그는 미술의 장르에 구애받지 않고 작품의 성격에 따라 다양한 재료와 기법을 활용하여 입체 및 평면작업을 자유자재로 표현하는 하이브리드 미술작가로 면소재지나 재래시장, 공장 등 문화 소외지역에서의 전시를 이어오고 있는 개인전 34회 이력의 작가이다.

 

차홍규 작가는 서양의 물질문명(物質文明)은 자연을 인간이 정복하여야 하는 대상으로 삼고, 필요한 욕망에 따라 인위(人爲)를 가하여 개발하였다 주장하며, 18세기 영국의 산업혁명 이후 물질문명은 급속한 발전을 이룩하였고, 그 결과 현대의 인간은 이전의 인류가 상상치도 못하는 역사상 가장 물질적으로 풍요로운 삶을 영위하고 있으나,

찬란하게 꽃피운 물질문명의 이면에는 지구촌의 자원고갈(資源枯渴) 현상은 물론이고 각종쓰레기, 공해, tsunami(地震海溢)로 인한 재해, 온난화 및 정신의 황폐화 등 물질만능의 폐해가 나타나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며,

 

이번 전시에서도 ‘물질적 풍요로 인간은 행복한가?’라는 화두로 금속, 목재, 흙,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하이브리드작품을 선보일 예정으로, 이번에 출품 될 작품은 물질문명의 폐해를 소재로 한 현대인등 30여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배천순 작가는 부산시 중구 동광동 출신의 지역 서양화 작가로서 그녀의 작품은 주로 부산을 배경으로 그렸는데 부산을 배경으로 한 블루인 부산, 부산이즈 블루, 부산을 보다 등 많은 의미 있는 개인 전시 22회를 거치며 블루라는 바다를 주제로 부산의 향토를 느끼게 작업하는 작가이다.

 

부산이라는 부산 고유만이 가질 수 있는 가장 특징적인 것을 더욱 강조할 수 있는 프르샨 블루(prussian blue)와 코발트블루의 채색을 주로 사용하며, 고흐가본 하늘의 아름다움, 불꽃 축제를 대한 특징을 나타낸 작품 등 부산의 정서를 나타내는 작품을 이어오고 있는 작가이다.

 

배작가는 자신의 소신과 자신의 내면의 사상을 부산이라는 향토색에 맞추어 표현하며 부산에서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작가로 이번 전시에서도 부산을 주제로 한 서양화 작품 30여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문의 : 차홍규 작가 010-5230-8849, 배천순 작가 010-3596-06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