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창작스튜디오 투니스트, 웹툰작가의 꿈 키워주는 ‘웹툰스쿨 아카데미’ 오픈

기자명: 조민경   날짜: 2018-04-09 (월) 18:06 5개월전 154  
e0d1153855c6a18beab5dc56f81a1987_1523264795_7139.jpg
(보건의료연합신문=조민경 기자) 웹툰제작에서부터 웹툰플랫폼 연재까지 다양한 장르의 창작콘텐츠를 만들어낸 비즐의 웹툰창작스튜디오 투니스트가 ‘웹툰스쿨 아카데미’를 오픈했다고 9일 밝혔다. 

투니스트 웹툰스쿨 아카데미의 교육시스템은 웹툰플랫폼에서 뱀파이어 장르 <이블Evil>, 판타지 마법 로맨스 장르 <향의>, 좀비 장르 <워커:엑시투스> 등으로 웹툰콘텐츠를 만들어내고 있는 박연조 작가(비즐 대표) 팀이 교수진을 이루고 있다. 

현 교육시스템의 장점은 교육시 만들어진 웹툰을 장르에 맞게 웹툰플랫폼으로 연재가 가능하도록 작품 매니지먼트까지 함께 지원하는 교육과정이다. 

작가지망생은 작품 시놉시스 제출 후 선정 시 교육 비용을 장학금 형태로 지원되는 차별화된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웹툰작가들이 실제 작화에 사용하고 있는 최고급 사양의 장비(와콤 모바일스튜디오)로 실습 교육에 활용하며, 웹툰작품을 포트폴리오로 구성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그림 작가에게 부족한 스토리텔링을 기반으로 한 웹툰스토리 설계, 기획 등을 1:1 코칭을 통해 작가로 데뷔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맞춤형 커리큘럼으로 진행한다. 

웹툰스쿨의 웹툰아카데미의 과정은 웹툰입문반 과정과 웹툰작품반 과정을 분리해 보다 전문화되고 구체적인 실무중심형 커리큘럼과 웹툰아카데미 전용 스튜디오를 완비하고 있다. 

웹툰 작가와 웹툰 관련회사의 특강 등을 통해 작품 제작의 노하우를 전수하고 스토리의 논리 구성, 웹툰작화, 채색취업 연출 기획 등 경력 단절된 분들과 취업 준비생들에게도 적합한 커리큘럼으로 준비했다. 

현대 사회에 있어 콘텐츠 제작이 중요한 수익원이 되고 있다. 웹툰콘텐츠와 4차산업의 중심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MR혼합현실 등의 IT기술을 컬래버레이션 해 새로운 형태의 웹툰콘텐츠를 만드는 1인창작크리에이터 교육, 만화와 애니메이션에 관심이 많고 웹툰작가가 되려는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중학교 저학년까지 만화애니메이션창작반도 함께 교육한다. 

웹툰스쿨은 이번 ‘웹툰아카데미’는 웹툰콘텐츠 창작부터 웹툰플랫폼에 웹툰을 서비스하기까지의 전 과정을 교육프로세스에 따라 코칭받을 수 있고, 작가들의 창작을 통한 일자리창출과 작품 단절에 대한 부분을 매니지먼트 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전문강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웹툰스쿨에 수강신청전 수강희망자가 원하는 경우에 전화 또는 방문을 통한 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며, 본인의 진로적성에 적합한 상담지도를 통해 수강 여부를 결정하도록 돕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