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학자 토마스 프레이가 말하는 4차 산업혁명 , 브런치 세미나서 강연

기자명: 조민경   날짜: 2018-06-11 (월) 17:42 4개월전 167  

307899f5cf80d381897e9d2ef7841ab3_1528706493_4327.jpg


(보건의료연합신문=조민경 기자) 구글이 선정한 최고의 미래학자 토마스 프레이가 한국을 방문한다. 6월 19일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2018 브런치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토마스 프레이 다빈치연구소장은 이날 ‘내일의 직업을 위한 준비된 미래 교육’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그는 2030년까지 전 세계 일자리 20억 개가 사라지고 500대 기업 절반이 문닫을 거라고 전망한 바 있다. 강연에서는 이에 대비한 미래 교육 방향과 준비법을 제시함으로써 한국의 학부모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위한 교육의 실질적 대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날 프레이 소장을 포함한 국내외 교육 전문가 5인이 연사로 참석한다. 미래교육 플랫폼 설계 전문가인 스탠포드대 폴김 교수, UN과 구글 등 핀란드 교육 파트너사 Funzi 설립자 겸 최고홍보책임자 아페 포자비르타, 인공지능과 로보틱스 과학자인 ㈜헬로앱스 김영준 대표, 융합교육전문가 ㈜CMS에듀 이충국 대표다. 이들은 세미나 첫 순서에 ‘2030년, 현 초등학생 무엇을 어떻게 배워야 하는가?’를 주제로 미래교육 포럼을 진행한다. 이후 개별 강연을 이어간다. 

행사 기획을 맡은 CMS에듀 변원섭 전략기획그룹장은 “급변하는 시대에 필요한 융합지능을 키우려면 우리 아이들은 무엇을, 어떻게 배워야 할지에 대한 심도 있는 정보가 공유돼야 한다. 진화하는 교육의 미래를 통찰하고 융합지능을 키울 실천적 대안을 생각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8 브런치 세미나는 브런치 세미나 홈페이지에서 선착순 접수 중이다. 참석자에게는 브런치와 강연 자료집이 제공된다. 

‘브런치 세미나 -교육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시간 4hours’는 CMS에듀가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정기 이벤트이다. 미래학, 융합과학, 생명공학 등 다양한 분야의 석학을 초청해 미래 교육에 관한 정보와 대안을 제시하는 자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