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웹진 비유, ‘하다’ 프로젝트 5개 개인·팀 모집

기자명: 김다이   날짜: 2018-06-30 (토) 01:19 4개월전 117  

718b16c9c6e395f2077b4ef13fd8a4f2_1530289148_6503.jpg 

(보건의료연합신문=김다이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 주철환) 연희문학창작촌이 발행하는 월간 문학웹진 ‘비유’가 문학적 실험을 진행하고 그 과정을 연재하는 ‘하다’ 프로젝트에 참여할 개인 및 팀을 7월 25일(수)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하다’ 프로젝트는 완성된 문학작품뿐만 아니라 작품이 완성되어가는 과정도 문학이라는 관점에서 출발해 문학적 실험과 그 결과를 독자와 공유하는 과정 중심의 프로젝트다.

 

이번 공모에는 2018년 하반기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그 과정에서 나온 결과를 원고·사진·영상 등으로 웹진 ‘비유’, ‘하다’ 섹션에 3개월~6개월간 연재할 수 있는 개인 혹은 팀이 지원할 수 있다. 5개 프로젝트를 선정해 지원금 200만원을 비롯해 게재 원고료 최대 100만원을 지급한다. 서류와 인터뷰 심사를 거친 최종 선정 프로젝트는 9월부터 원하는 시기에 작업과 연재를 시작할 수 있다.

 

‘하다’ 프로젝트는 문학을 중심으로 하되 협업 장르, 주제 및 형식, 내용에 특별한 제한이 없다.

 

지금까지 소개된 ‘하다’ 프로젝트에는 △단돈 십만 원으로 각자의 작업실을 찾아보는 실험에 나선 작가들의 ‘자기만의 방’ △생활 속 각종 문구와 간판 등에서 문학적인 것과 아닌 것의 차이를 찾는 시인의 ‘비시(非時)각각’ △전국을 돌며 퀴어 서적 낭독회를 가지는 퀴어활동가의 ‘읽는 퀴어’ △한국과 프랑스를 오가며 쓰레기에 대한 이야기와 이미지를 주고받는 작가와 만화가의 ‘쓰레받기’ △시나 소설을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낭독하는 사운드아티스트의 ‘씁즙즙쯥’ △신청자들에게 편지글을 써주는 작가와 그림책을 선물하는 편집자의 ‘일반우편 프로젝트’와 ‘그림책=선물’ △육아 문제를 글과 사진으로 표현한 부부의 ‘시간의 결, 결의시간’ 등 남녀노소 구분 없이, 세대와 직업을 아우르는 다양한 사람들이 참여해왔다.

 

6월 말 현재까지 모두 11편의 프로젝트가 진행 완료되거나 진행 중인 ‘하다’ 프로젝트는 전통적인 문학 장르를 벗어나 새로운 방향과 방식을 모색, 문학의 경계를 넓혔을 뿐 아니라 디지털 시대의 ‘보는 문학’으로서의 재미 또한 놓치지 않는 새로운 시도라는 평가를 독자들과 평자들로부터 받고 있다.

 

한편 문학웹진 ‘비유’는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디자인과 구성으로 ‘주머니 속 문학잡지’를 표방하며 2017년 12월 26일에 창간해 현재까지 7호를 발행한 본격 디지털 문학잡지다. 창작자와 독자를 분리시키지 않는 기획 프로그램과 기성작가와 청년작가를 구분하지 않는 작품 소개 등으로 기존 문학잡지와는 구성과 내용에서 차이를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