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바나나맛우유 캠페인, 클리오 광고제서 수상

기자명: 박정민   날짜: 2018-10-04 (목) 18:05 2개월전 60  

29067af63345defb564a7e741b1f8b59_1538643948_6701.jpg 

(보건의료연합신문=박정민 기자)  빙그레가 지난 해 실시했던 바나나맛우유 마이스트로우(My Straw) 캠페인이 클리오 광고제에서 통합캠페인부문 금상, 제품혁신부문 은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클리오 광고제는 칸국제광고제, 뉴욕페스티벌과 함께 세계 3대 광고제로 꼽히는 국제 광고제로 광고계의 오스카 상이라고 불리고 있다. 마이스트로우 캠페인은 이미 뉴욕페스티벌에서 동상을 수상해 3대 광고제 중 2개 광고제에서 수상했으며 , 이번 클리오 광고제에 출품한 국내 작품 중 최고 성적을 거뒀다.


마이스트로우 캠페인은 바나나맛우유를 음용할 때 빨대를 사용하는 비중이 높다는 것에 착안해 밀레니얼 세대가 재미있게 즐길수 있는 이색 빨대 5종을 개발해 이를 사용하는 온라인 영상광고를 실시했다.


온라인 광고 등 관련 영상은 5000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후속 캠페인으로 실시한 실제 이색 빨대 판매는 1주일만에 준비한 3만개 수량이 전량 판매됐다.


이러한 인기를 바탕으로 2017 대한민국광고대상에서 대상 2개, 금상 1개와, 뉴욕페스티벌 동상, ADFEST(아시아태평양 지역 국제광고제) 은상을 수상했다.


빙그레 바나나맛우유는 지난 해 성공적인 캠페인을 발판으로 올해도 ‘함께 놀아요 바나나맛우유’ 캠페인을 전개했다. 추억의 놀이를 판매한 ‘바나나맛우유 뽑기’와 관련한 온라인 영상을 통해 바나나맛우유가 세대를 이어주는 매개체가 되길 바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그 결과 바나나맛우유 뽑기 제품은 총 6만개를 판매하며 카카오톡 선물하기 베스트 1위에 랭크됐으며, 캠페인 영상은 2200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2018년 2분기 유투브 인기광고 영상 5위에 선정됐다.


빙그레 관계자는 “바나나맛우유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친숙한 브랜드 이미지를 통해 지난 해 국내 가공유 최초로 매출 2000억원을 돌파했다”며 “이번 광고제 수상 역시 고객에게 다가가기 위한 노력이 인정받은 결과이며, 지속적으로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캠페인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