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슈가, 한국소아암재단에 1억원 기부

팬클럽 '아미' 이름으로 직접 기부 실천

기자명: 박정민   날짜: 2019-03-12 (화) 16:15 5개월전 344
8c6815b203f46aa518d3f88aefc448d7_1552374804_1644.jpg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

(보건의료연합신문=박정민 기자) 한국소아암재단은 방탄소년단 슈가가 자신의 생일을 맞아 소아암 백혈병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성금 1억원을 기부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슈가는 이날 팬들에게 받은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에서 팬클럽 아미(ARMY)의 이름으로 직접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자신이 디자인에 참여한 인형 329개를 함께 기부했다. 

이성희 한국소아암재단 이사장은 “소아암, 백혈병 어린이들을 위해 기부해주신 방탄소년단 슈가와 팬들께 감사를 전한다. 투병중인 아이들을 위한 적극적인 나눔 활동은 환아와 환아 가정에 큰 위로와 희망이 될 것이다. 앞으로도 방탄소년단의 활발한 활동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소아암재단은 2001년부터 치료비 및 수술비 지원, 외래치료비 지원, 소아암 쉼터 운영, 정서지원, 학습지원 등 소아암, 백혈병 어린이들을 위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