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세계 랭킹 2위 등극, '아시아 역대최고'

기자명: 박정민   날짜: 2019-03-28 (목) 14:31 4개월전 292

1ac1e2297c4c98eb6f549544fbc820fd_1553750960_3117.JPG 

여자컬링 국가대표 '리틀 팀킴'(춘천시청)의 김혜린(왼쪽부터), 김수진, 김민지, 양태이 

(보건의료연합신문=박정민 기자) 한국 여자컬링이 세계랭킹 2위로 올라섰다. 

세계컬링경기연맹(WCF)이 28일(한국시간) 공개한 여자컬링 세계랭킹에서 한국은 랭킹포인트 65.907을 기록하며 스웨덴(81.569)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는 컬링 세계랭킹이 도입된 2006년 이후 아시아·태평양 국가가 기록한 역대 최고 순위다.

한국은 춘천시청 소속인 김민지(스킵)와 김수진(리드), 양태이(세컨드), 김혜린(서드)이 2019 WCF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내면서 포인트를 대거 획득했다. 종전 최고성적인 4위를 뛰어넘어 한국 컬링 역사상 첫 세계선수권 메달을 따낸 것 자체만으로 의미있는 결과였다.

송현고를 졸업하고 다같이 춘천시청에 입단한 이들 네 명은 지난해 8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우승해 처음으로 시니어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후는 승승장구였다. 월드컵 2차대회에서 은메달을 따낸 뒤 3차대회에선 금메달을 수확했고, 2018 아시아태평양선수권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여자컬링은 김은정과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로 구성된 ‘팀 킴’(경북체육회)이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를 발판삼아 세계랭킹 6위까지 올랐다. 이후 지금의 대표팀이 가파른 성장세를 자랑하면서 1년여 만에 랭킹이 2위로 껑충 뛰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