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윤미진, 평창 올림픽 성화봉송 주자 추가선정

기자명: 이계정   날짜: 2017-08-22 (화) 23:27 2개월전 102  


(보건의료연합신문=이계정 기자) 경기도는 2002년 월드컵 4강신화의 주역이자 족집게 해설로 각광을 받고 있는 이영표 KBS축구 해설위원과 아테네 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티인 윤미진 현대백화점 양궁단 코치를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경기도 구간 성화 봉송 주자로 추가 선정했다고 밝혔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7월 50명의 성화봉송 주자를 선발한데 이어 스포츠 스타 참여를 통한 올림픽 붐업 조성을 위해 이영표 해설위원과 윤미진 양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등 16명을 추가로 선발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 성화봉송 주자는 총 66명이 됐다. 

평창올림픽 성화는 그리스 아테네에서 채화되어 11월 1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전국 17개 시․도를 거쳐 내년 2월 9일 평창 개회식장에 안치된다. 

경기도에서는 2018년 1월 5일 수원을 시작으로 용인(1. 6), 광주(1. 7), 고양(1.18), 파주(1.19), 연천(1.20) 등 보름동안 7개 시․군 총 293.6km의 구간에서 성화가 봉송된다.

앞서 도는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과 경기도 홍보대사인 방송인 크리스티나, 북한이탈주민 출신으로 탈북 주민 지원업무를 맡고 있는 김현아 주무관 등 각 분야의 상징적 인물 50명을 성화 봉송 주자로 선정한 바 있다.  

한편, 경기도는 2012년 컬링팀, 지난해 11월 크로스컨트리팀, 올해 4월 루지팀을 창단하는 등 평창동계올림픽 메달 획득을 목표로 동계스포츠팀을 지원 중이다. 또, 평창올림픽 서포터즈 운영, 관광객 유치 활동 등 다양한 지원으로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유치를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