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 아나운서 김수민의 '뒷담화 폭로', 환영받지 못하는 이유는?

기자명: 장윤실   날짜: 2018-09-27 (목) 19:40 26일전 734

be6beea6750cef9e17c7682bc7cbf936_1538044821_5967.jpg

(보건의료연합신문=장윤실 기자) 최연소로 SBS에 공채 합격한 김수민 아나운서의 뒷담화 폭로가 환영받지 못하고 있다.


지난 19일 김수민 아나운서는 자신의 SNS에 3장의 사진을 올리며 동기 뒷담화를 폭로했다. 이 동기는 김수민 아나운서와의 채팅에서 축하의 메세지를 보냈으나, 이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벌써 연예인이라도 된 줄 아는 건지"라며 뒷담화했다.


이후 김수민 아나운서는 다시 채팅을 보냈지만 사과는 없었다며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사실을 밝혔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2가지로 나뉘었다. 이중적인 동기의 모습을 비난하는 이들도 있었지만, 김수민 아나운서의 행동 또한 비난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결국 자기 얼굴에 침뱉기", "둘다 잘한 게 없다", "생각 한번 더했음 이런 사단 안났을텐데..."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