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연 많은 장터가수 여진종, 중년들 가슴에 불 지핀다

‘줄 곳 없는 선물’ 담은 첫 음반 발표

기자명: 이계정   날짜: 2018-10-08 (월) 10:27 2개월전 285

 

91b0c0260543fdbdfbc3a52e3854c60a_1538962006_4514.jpg
 

 

(보건의료연합신문=이계정 기자) 최근 장터가수로 알려진 여진종의 첫 음반이 발표된 가운데, 히트곡 ‘줄 곳 없는 선물’이 연일 화제를 낳고 있다.


여진종 가수는 떠난 아내를 그리워하며 매일 장터에서 노래를 불러왔고, 그 사연이 전국에 알려지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홀로 두딸을 대학까지 졸업시킨 가운데 큰딸은 뉴욕으로 시집보내고, 아직도 아들의 안위를 위해 불경을 공책에 옮겨쓰는 일을 50년째 하고 계시는 노모를 모시고 살고 있다.

여진종 가수가 소아마비 후유증을 안고 전국 5일장을 돌며, 노래를 부르는 모습은 유튜브에서 3천만여 건의 조회 수로 나타났다.

청취자들은 “가창력이 훌륭한 이러한 가수가 돈이 없어서 실력을 못 펴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 “저런 사람이 사장되지 않게 꼭 도와줘야 한다” 등의 댓글로 여진종 가수에게 도움의 손길을 요구했다.

이에 연예제작사의 손길을 거쳐 여진종 가수의 첫 음반이  만들어졌다. 자전적 스토리를 담은 ‘줄 곳 없는 선물(김명철 작사/한승권 작곡)’이 타이틀 곡이며, ‘울엄마(정운,오경화 작사/정원수 작곡)’의 신곡도 담겨있다.

여진종은 “신곡녹음에 장터창법이 묻어나 가혹한 피드백을 받는 과정에서 중도포기도 생각했었다”며 “큰딸이 사는 뉴욕에서 공연하는 꿈을 가진지라 포기하지 않고 노력한 결과 음반을 출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8일부터 12일까지 매일 오후 2시에 음반온라인 판매 전 특별 생방송을 진행한다. 유튜브 검색창에 여진종 또는 허슬러TV를 검색하면 바로 시청이 가능하다.

불쌍한 장애인이 아닌 ‘가창력으로 가슴을 울리는 가수’가 되고 싶은 여진종이 본격 가수로 데뷔한 가운데, 그의 신곡 ‘줄 곳 없는 선물’이 중년들 가슴에 불을 지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