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 메뉴도 남달라

메뉴마다 평화, 통일 상상되는 메시지 담겨

기자명: 김은지   날짜: 2018-04-25 (수) 15:14 3개월전 168  

(보건의료연합신문= 김은지 기자)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의 만찬 메뉴는 남다를 예정이다. 역사적인 정상회담의 만찬인만큼 메뉴마다 남북 양 정상의 배경과 평화, 통일의 메시지가 정성스레 담겼다. 

 

남북정상회담을 3일 앞둔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김의겸 대변인이 회담에서 선보일 만찬 메뉴를 소개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은 우리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애썼던 분들의 뜻을 담아 준비했고, 선조들의 고향과 일터에서 먹을거리를 가져와 정성스러운 손길을 더해졌다고 한다. 

 

853ae5cf7c81dc57ec375106a2d09c48_1524636709_6971.jpg

서산 목장의 한우부위별 구이 -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올라가 유명해진 충남 서산 목장의 한우 구이(사진=청와대)_   

△김대중 전 대통령의 '민어해삼편수', 정주영 회장의 '숯불구이' 등 고향의 향수 담겨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인 신안의 민어와 해삼초를 이용한 ‘민어해삼편수’,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 김해 봉하마을에서 오리농법 쌀로 지은 밥,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올라간 충남 서산목장의 한우를 이용해 만든 ‘숯불구이’, 윤이상 작곡가의 고향 남해 통영바다의 ‘문어로 만든 냉채’ 등으로 만찬을 꾸민다.  

 

853ae5cf7c81dc57ec375106a2d09c48_1524636735_3886.jpg
부산 달고기구이 - 유럽에서도 고급생선으로 분류되는 부산의 대표적인 생선 달고기.  부산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문재인 대통령과 유럽에서 어린시절을 보낸 김정은 위원장이 공감할 수 있는 음식으로 선정. (사진=청와대)  

853ae5cf7c81dc57ec375106a2d09c48_1524636754_4452.jpg
스위스식 감자전 - 삭힌 감자가루로 만든 스위스식 감자전. 김정은 위원장이 유년 시절을 보낸 스위스의 뢰스티를 우리식으로 만듦.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의 '달고기 구이', 김정은 위원장의 '스위스식 감자전' 

부산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적인 고향음식인 ‘달고기 구이’와 김정은 위원장이 유년 시절을 보낸 스위스의 ‘뢰스티’를 우리식으로 재해석한 ‘스위스식 감자전’도 선보인다.

 

△주 메뉴는 '평양 옥류관 냉면' 

또 하나의 주 메뉴는 ‘평양 옥류관 냉면’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 만찬 음식으로 옥류관 평양냉면이 좋겠다”고 북측에 제안했고, 북측은 이를 흔쾌히 받아들였다. 북측은 옥류관 냉면을 제공하기 위해 평양 옥류관의 수석요리사를 행사 당일인 27일 판문점으로 파견하고, 옥류관의 제면기를 판문점 통일각에 설치할 계획이다. 통일각에서 갓 뽑아낸 냉면은 만찬장인 평화의 집으로 바로 배달돼 평양 옥류관의 맛을 그대로 살릴 예정이다.

 

△만찬 시 곁들일 면천 두견주와 문배술 

면천 두견주는 진달래 꽃잎과 찹쌀로 담그는 향기 나는 술이다. 예로부터 ‘백약지장(百藥之長)’이라고 일컬어오고 있으며 진달래꽃을 두견화라고도 해 두견주로 불리운다. 문배술은 고려시대 이후 천년을 이어오는 술로 중요무형문화재 제 86-가 호이자 대한민국 식품명인 7호다. 문배술의 고향은 평안도이나 지금은 남한의 명주로 자리잡았다.

 

853ae5cf7c81dc57ec375106a2d09c48_1524636780_9839.jpg 

디저트 망고무스(민족의 봄) - 추운 겨울 동토를 뚫고 돋아나는 봄의 기운을 형상화한 디저트. 남북한 정상이 함께 단단한 껍질을 직접 깨뜨려 나와 남북이 하나됨을 상징함 (사진=청와대) 

△평화 만찬의 화룡점정인 디저트

만찬의 화룡점정을 찍을 망고무스 디저트는 망고무스 위에 한반도기가 장식된 디저트로, 추운 겨울 동토를 뚫고 돋아나는 따뜻한 봄 기운을 형상화해 남북이 하나되는 평화통일의 의미를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