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학교 일본연구소 HK+ 사업팀, 제3회 해외 석학 강연 성공적 개최

기자명: 조민경   날짜: 2018-06-18 (월) 17:06 4개월전 222  

 

2669d69beaac7efcb2187fe4c9ce5478_1529309184_0392.jpg

(보건의료연합신문=조민경 기자)  단국대학교 일본연구소 HK+ 사업팀이 14일(목) 오후 2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도서관 303호에서 일본 문학계 권위자인 이시이 마사미(石井正己) 교수와 제3회 해외석학 초청강연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시이 교수는 현재 도쿄학예대학 교수로 일본 문학을 전공했다. 

 

단국대학교 일본연구소(소장 허재영)는 한국연구재단의 2017년도 인문한국플러스(HK+)지원사업 인문기초학문 분야 선정(최대 7년간 100억1000만원 연구사업비)되어 ‘지식 권력의 변천과 동아시아 인문학 : 한·중·일 지식 체계와 유통의 컨디버전스’라는 아젠다명 하에 과제 수행 중이다. 

 

해외석학 강연은 아젠다와 관련 깊은 국외의 연구 동향 제시는 물론 이를 바탕으로 연구 발전 방향을 도모하는 프로그램의 일환으로서 연 6회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강연은 ‘일본 민담과 ‘지식’이라는 제목으로 일본 근대기 민속학자인 야나기다 구니오(柳田国男)가 일본의 이와테현 도노(岩手県遠野) 지방에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를 엮은 설화집 ‘도노이야기(遠野物語)’를 중심으로 도노 지방의 독특한 지형구조가 다양한 ‘지식’을 만들어내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을 설화의 분석을 통해 제시할 예정이다. 

 

이시이 교수의 대표 저서로는 ‘柳田国男の見た菅江真澄(三弥井書店, 2010)’, ‘昔話と観光語り部の肖像(三弥井書店, 2012)’을 비롯하여 10여 권의 단행본(공저, 편저 포함)과 다수의 논문이 있다. 

 

한편 6월 21일(목) 오후 2시 단국대학교 석주선박물관 컨벤션홀에서 제4회 해외 석학 강연을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