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아이디어로 선정된 미세먼지 해소책 9건

미세먼지 연구개발(R&D) 협의체, 최종 선정된 아이디어 신규 사업에 활용 예정

기자명: 김은지   날짜: 2018-06-19 (화) 14:38 4개월전 355  

 

6513735370bc69bb148df75372327408_1529386640_0867.jpg
△미세먼지 바리케이트 

6513735370bc69bb148df75372327408_1529386658_2754.jpg

△학교 미세먼지 진단 및 개선 실증 리빙랩 

 

(보건의료연합신문=김은지 기자) 국민의 아이디어로 미세먼지 잡는 신선한 해소책들이 나왔다.


지난 5월 10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된 미세먼지 R&D 아이디어 공모에는 대학생, 대학원생, 연구자 및 일반 국민이 제안한 아이디어 140여건이 모였다. 범부처 미세먼지 연구개발(R&D) 협의체(이하 범부처 협의체)는 이중 전문가 평가 결과 총 9개의 아이디어가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미세먼지 분야 전문가가 아이디어의 충실성, 기술 개발 실현 가능성 및 필요성 등을 검토해 후보군(20개)을 선정하고 시민단체를 포함한 전문가 평가 위원회에서 과학적 실현가능성, 기술적 파급효과, 문제해결 기여도, 국민 만족도 및 정책 반영도 등을 고려한 심층 평가를 실시해 최종 9건을 선정했다.

평가 위원회는 최종 선정된 아이디어와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아이디어 5건을 추가로 검토해 총 14개 아이디어가 신규 사업 기획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R&D 아이디어 중에는  ‘미세먼지 바리케이트’도 있다. 이는 미세먼지 정화를 위한 토양 필터, 식물, 산화 티타늄 등 다양한 요소 기술들을 융합한 바리케이트를 도로 변에 설치해 미세먼지 원인 물질 등을 저감 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학교 미세먼지 진단 및 개선 실증 리빙랩 사업도 있다. 초등학교 유형별로 공기질 현황, 미세먼지 노출량 등을 분석하고 이산화탄소 농도, 에너지 효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공기정화 장치 최적화 시스템을 개발해 세계보건기구(WHO) 수준으로 학교 미세먼지 농도를 관리하는 아이디어다.

아울러 도로를 주행하면서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필터 개발과 공공 버스 등 대중교통에 부착하여 시범 운용하는 ‘달리는 미세먼지 저감 장치’ 아이디어와 함께 버스 정류장 외부의 공기를 정화해 정류장 내부 및 주변으로 공급하고,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미세먼지 알림 친환경 디스플레이를 정류장 벽면에 구현하는 등 ‘미세먼지 청정 스마트 거리’를 조성하는 아이디어도 선정됐다. 

그밖에 도시 내 공사 현장 테두리에 원예 작물을 활용한 그린링(Green-Ring)을 구축하거나 건축물 등에 활용 가능한 미세먼지 저감 식생 시스템 개발 등 식물을 활용한 다양한 공기 정화 아이디어도 선정됐다.

제안 아이디어는 기존 발전소나 자동차 배기가스 등 발생원으로부터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것이 아닌 대기 중 미세먼지를 직접 줄이기 위한 식물 및 집진장치를 활용하는 것으로 접근 방법이 상이하다. 또 그동안 정부 연구개발 투자가 많지 않았던 미세먼지에 민감한 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취약 지역 개선과 농촌 분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선정돼 그 의미가 크다.

최종 선정된 제안자는 해당 아이디어 관련 분야 전문가와 함께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2019년 신규 사업을 기획할 기회를 갖는다.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아이디어를 제안한 국민과 함께 아이디어를 보다 구체화하고, 관계 부처와 협업하여 신규 사업을 기획할 것”이라면서 “더 나아가 연구개발 수행 과정에서도 국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현장 중심의 미세먼지 R&D 사업’의 첫 시작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천기술과 02-2110-2382, 교육부 학술진흥과 044-203-6541, 농촌진흥청 연구운영과 063-238-0741